현대차,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 참가..키워드는 ‘고성능·SUV·친환경’

    입력 : 2017.09.12 16:59 | 수정 : 2017.09.12 16:59

    현대차가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고성능 N의 첫 모델 ‘i30 N’, 스포츠 모델 ‘i30 패스트백(Fastback)’, 소형 SUV ‘코나’, 아이오닉 풀라인업 등 유럽 전략 차종을 대거 공개했다.

    현대자동차는 12일(현지 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 전시장(Messe Frankfurt)에서 열린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 참가, ‘고성능·SUV·친환경’을 중심으로 한 현대차의 유럽시장 전략을 발표했다.

    현대차 이번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고성능 라인업 N의 첫 번째 모델인 ‘i30 N’을 일반 고객들에게 처음 공개한다. 또 스포티함과 고급감을 강조한 ‘i30 패스트백’과 함께, i30 5도어, i30 왜건 등 4가지 바디 타입의 i30 라인업을 모두 전시한다.

    현대차는 “고성능 모델 ‘i30 N’과 스포티함 및 고급감을 강조한 ‘i30 패스트백’은 자동차에 대한 고객들의 감성적인 부분을 총족시켜 현대차가 유럽시장 내 탑 티어(Top tier) 브랜드로 도약하고 확고한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유럽 시장 내 볼륨 차급으로 급성장 중인 B 세그먼트 SUV 시장을 본격 공략하게 될 글로벌 소형 SUV ‘코나’도 함께 선보인다. 현대차가 모터쇼에서 코나를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현대차는 지난 6월 코나 글로벌 론칭을 통해 B세그먼트 SUV 시장 본격 진출을 선언했다. 현대차는 유럽시장에서는 코나를 오는 10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친환경차 전용모델인 아이오닉 풀라인업을 전시함과 동시에, 프레스데이 기조 연설을 통해 현재 7종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오는 2020년까지 2배 이상 늘려 15종을 확대하겠다는 미래 비전도 발표했다.

    현대자동차 유럽법인장 김형정 전무는 “올해는 현대자동차가 유럽 시장에 진출한지 40주년이 되는 해”라며 “특히 내년 차세대 수소전기차 출시를 시작으로 전기차 4종 포함, 2020년까지 글로벌 시장에 다양한 친환경차 15종을 선보일 예정이며, 이와 함께 고성능차, SUV 중심으로 라인업을 확충해 판매 신장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 고성능 ‘i30 N’, 스포츠 감성 ‘i30 패스트백’, 소형 SUV ‘코나’ 등 유럽 전략 차종 대거 전시

    현대차는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고성능 ‘N’ 라인업의 첫 모델 ‘i30 N’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지난 2015년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고성능 ‘N’ 라인업 개발 계획을 밝혔는데, 그 첫 모델로 ‘i30 N’이 2년여 만에 탄생했다.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현대자동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담당 총괄은 “‘i30 N’은 고객에게 온전히 운전의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목표로 개발된 차량”이라며 “고성능 ‘N’ 모델은 차량 성능을 나타내는 수치(RPM·엔진 회전수)보다는 고객의 가슴(BPM·심장 박동수)을 뛰게 하는 짜릿한 주행 경험을 선사함으로써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고성능 ‘N’은 현대차의 글로벌 R&D 센터가 있는 남양(Namyang)에서 설계되고, 독일 뉘르부르크링(Nürburgring) 서킷에서 품질 테스트와 세팅을 거쳐 완성된다는 의미를 담아 두 곳의 영문 첫 글자를 따 ‘N’으로 명명됐다. ‘N’의 로고에는 레이스 트랙에서 연속된 코너로 이루어진 씨케인(Chicane)의 형상을 따서 짜릿함이 넘치는 운전의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N’의 개발 의지도 반영됐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i30 N’은 2.0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275마력(PS), 최대 토크 36.0 kgf·m 를 발휘한다. 여기에 N 모드, N 커스텀 모드를 포함한 5가지의 다양한 주행 모드를 제공, 일상생활을 위한 편안한 주행부터 레이스 트랙에서의 고성능 주행까지 구현 가능하다고 현대차는 강조했다.

    ‘i30 N’에는 구동 바퀴에 상황 별로 엔진의 동력을 조절해 전달하는 ‘전자식 차동 제한 장치(e-LSD)’, 노면 상태와 운전 조건에 따라 감쇄력을 제어해 주행 안전성과 승차감을 동시에 확보한 ‘전자 제어 서스펜션(ECS)’, 기어 단수를 내릴 때 엔진 회전 수를 조정해 변속을 부드럽게 해 주는 ‘레브 매칭(Rev Matching)’ 기술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또 정지 상태에서 출발 시 엔진 토크 및 휠 스핀 최적 제어로 최대의 가속 성능을 제공하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 기술, 일시적으로 엔진 출력을 높여주는 ‘오버부스트(Overboost)’, N 전용 고성능 타이어 등 다양한 고성능차 기술이 적용됐다.

    이 밖에도 가변 배기 밸브 시스템(Variable exhaust valve system) 사용으로 주행 모드에 따라 배기음이 조절되며 감성적인 주행 사운드를 구현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i30 N’에는 확장된 에어 인테이크(Air intakes, 공기 흡입구)와 고성능 레드 캐릭터 라인을 반영한 프런트·리어 범퍼, 공기역학적 디자인의 리어 스포일러, 듀얼 머플러 배기 시스템, 스포츠 시트, 현대모터스포츠에서 영감을 받은 고성능 블루 컬러 적용 등 실내·외 곳곳에 고성능 차의 특징을 표현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i30 패스트백’ 모델도 공개했다.

    현대차는 “‘i30 패스트백’은 현대차가 ‘모던 프리미엄’ 브랜드 철학을 반영해 고객에게 프리미엄한 가치를 제공하고자 개발한 차량으로, i30에 성능과 디자인 면에서 스포티한 감성을 불어넣은 파생 모델”이라고 말했다.

    ‘i30 패스트백’은 i30의 디자인과 성능을 바탕으로, i30가 속한 C세그먼트에서 3도어로 제작되는 일반적인 콤팩트 차량과 달리, 5도어 쿠페로 제작돼 고급감을 높였다.

    더욱 강인하고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조한 ‘i30 패스트백’의 외관 디자인은 전체적으로 차량 중심을 낮추고 전면부 캐스케이딩 그릴의 높이를 낮춰 기존 대비 와이드한 인상을 만들어 냈으며, 수평형으로 낮게 자리한 에어 인테이크 등이 카리스마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i30 패스트백’에는 i30의 1.4L T-GDi, 1.0L T-GDi 두 가지 엔진이 적용된다. 현대차는 올해 말 유럽 시장에‘i30 N’, ‘i30 패스트백’을 공식 출시할 계획이다.

    또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i30 N’을 기반으로 개발된 최초의 서킷용 경주차 ‘i30 N TCR(Touring Car Race)’을 전시했다. ‘i30 N TCR’은 양산차 기반의 레이싱 대회 중 하나인 TCR(투어링카 레이스) 대회를 위한 경주차로, 내달 초 중국 저장성에서 개최되는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를 통해 공식 데뷔할 예정이다.

    ‘i30 N TCR’에는 TCR 경주차 기술 규정에 따라 경주용으로 개발된 2.0L T-GDi 엔진과 레이스 전용 6단 시퀀셜 변속기가 적용됐다. 현대차는 오는 12월부터‘i30 N TCR’ 차량을 전세계 프로 레이싱팀을 대상으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올해 WRC 대회에 출전한 ‘i20 WRC 랠리카’와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출전했던 ‘i30 N 24h 랠리카’를 함께 전시한다.

    현대차는 모터쇼에서 소형 SUV 코나를 공개, 코나는 유럽에서 ▲1.0 가솔린 터보 GDi 엔진 ▲1.6 가솔린 터보 GDi 엔진이 적용될 예정이다(나라별 상이). 토마스 슈미트(Thomas A. Schmid) 현대자동차 유럽법인 부사장(COO, 최고운영책임자)은 “코나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SUV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이고 변화하는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과 니즈를 반영해 고객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 그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된 차”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자동차는 내년 상반기 중 SUV 전기차인 코나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며, 이는 최근 자동차 업계의 화두인 SUV와 친환경 트렌드를 결합한 선구자적 시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친환경 전용 ‘아이오닉 라인업’과 신규 엔진 등 미래 모빌리티 기술력 선보여

    ‘아이오닉 존’에는 유럽시장에 출시한 하이브리드 모델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모델 ‘아이오닉 일렉트릭’,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아이오닉 플러그인’의 3가지 라인업이 전시된다.

    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시스템인 ‘카파 1.6L GDi 엔진과 6단 DCT’와 아이오닉 라인업의 특장점을 볼 수 있는 ‘아이오닉 디지털 월’이 전시된다.

    현대차는 모터쇼에서 올해 10월 초 예정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시와 함께 시작할 전기차 카셰어링 사업 관련 계획도 소개했다. 현대차는 내달 초 암스테르담 전기차 카셰어링 사업 론칭을 발표했으며, 100대의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공급해 이산화탄소 배출 제로의 친환경 드라이빙 경험을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제공할 것을 밝혔다.

    이번 모터쇼에서는 현대차가 실 연비 개선, 실용 성능 향상, 배출 가스 저감 등을 목표로 신규 개발 중인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 스트림(Smart Stream)’ 2종도 공개된다.

    이번에 전시되는 ‘스마트 스트림(Smart Stream) 1.6L T-GDi’에는 흡기 밸브를 여닫는 타이밍을 연속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연속가변밸브듀레이션(CVVD)’등 연비 및 성능 개선을 위한 다양한 신기술이 적용됐으며, ‘스마트 스트림(Smart Stream) 8단 습속 DCT’는 최고의 전달 효율을 확보해 빠른 변속감과 높은 연비가 강점이다.

    현대차는 ‘스마트 스트림(Smart Stream)’으로 명명된 신규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향후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더불어 i30 N에 탑재된 2.0 가솔린 T-GDi 고성능 엔진도 신규로 전시되며, 이 밖에도 가상현실을 통해 체험자가 직접 드라이버가 되어 WRC 경기를 4D로 체험할 수 있는 ‘WRC 4D 시뮬레이터’와 ‘FIFA 월드컵 EA Game’ 등을 운영한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2000㎡ (약 605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고성능 N 존’, ‘아이오닉 존’ 등을 운영하며, 총 19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관련기사]
    ‘풀 체인지급’ 페이스리프트 하는 스타렉스..달라진 점은?
    동남亞에서 판매되는 현대차 스타렉스..토요타 디자인 ‘그대로’
    ‘서민의 발’ 스타렉스, 주행테스트 포착..10년만에 페이스 리프트!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