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상 칼럼] 현대차 코나가 여성스런 디자인이라면..기아차 스토닉은?

  • 구상 국민대학교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교수

    입력 : 2017.08.23 15:04 | 수정 : 2017.08.23 15:04

    코나에 이어 스토닉의 등장으로 소형 SUV경쟁이 자못 뜨거워지고 있다. 사실 스토닉을 비롯해서 코나, 티볼리, QM3, 트랙스 등등의 소형 SUV는 성능으로써의 SUV보다는, 조금은 다른 차체 비례와 이미지의 디자인을 가진 소형 승용차라는 의미가 더 강하다고 할 수 있다.

    결국 하드웨어적인 성능보다는 얼마나 더 승용차와는 차별화 된 소프트웨어적인 감각적 차이를 보여 주느냐가 매우 중요한 차종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 관점에서 현대자동차의 코나는 그 광고에서도 어필하듯이 기존의 차량과 다른 감각을 가지고 ‘생태계’에 등장했다고 어필하고 있다.

    디자인의 호불호를 떠나서 감각적 차별성 측면에서 코나는 임무를 완수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새로 등장한 스토닉은 어떤 ‘소프트웨어’로 어필하는 것이 좋을까?

    그런데 새로 등장한 스토닉이 보여주는 감각은 오히려 전형적인 SUV의 모습에 더 가깝다. 물론 크기는 작지만…. 라디에이터 그릴의 호랑이 코 디자인과 그 테마를 이어 받은 앞 유리창 상단부의 커팅 라인 등등은 기아의 스포티지, 쏘렌토 등과 연결되는 아이덴티티 이다.

    게다가 측면에서 크게 강조된 휠 아치 디자인은 SUV의 건장한 이미지를 강조해 주는 역할을 한다.

    현대자동차의 코나가 건장함보다는 도심지에 나타난 별종 같은 감각으로 승부하려는 반면, 스토닉은 작지만 건장한 이미지의 SUV라는 공식을 가지면서 차별화하고 있다.

    소형 SUV라는 성격으로 볼 때는 사실 코나 같은 독특한 감각의 차량이 더 설득력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시장에는 다양한 성향의 소비자들이 존재하는 것 역시 사실이다.

    스토닉의 실내, 특히 인스트루먼트 패널의 디자인 이미지는 오렌진색의 강조 색을 적용한 부품들로 인해서 매우 젊고 발랄한 분위기이다.

    게다가 스티어링 휠 아래쪽을 평평한 형태로 만든, 그러나 과격하지는 않을 정도의 이른바 세미 D컷(semi D-cut) 스티어링 휠을 적용하고 앞쪽 콘솔을 강렬한 색채로 강조하는 동시에 센터 페이시아 역시 강렬한 색상을 사용해서 전반적으로 역동적이고 젊은 인상을 어필하고 있다.

    게다가 솟아 오른 듯한 형태의 모니터와 그 좌우로 배치된 환기구의 형태 역시 조금 다른 디테일로 어필하고 있어서 젊지만 활기찬 소년 같은 인상을 주고 있다.

    이것은 비슷한 크기로 앞서서 발매된 현대자동차의 코나와 감성적으로 강하게 대비되는 방향을 추구하고 있음을 보여 준다.

    즉 코나가 상대적으로 여성스럽고 감각적 성향을 추구하고 있다면, 스토닉은 청년 스럽고 당찬 느낌으로 대비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사실 스토닉은 2013년 제네바 모터쇼에 나왔던 기아 콘셉트 카 프로보(Provo)와 유사한 디자인의 맥락을 가지고 있다. 프로보는 좀 더 역동적이고, 약간은 악동(?) 같은 이미지도 가지고 있었다.

    현대 코나에 이은 기아 스토닉의 등장으로 이제 국내의 소형 SUV 시장은 전운이 감도는-물론 메이커들의 관점에서- 곳이 됐다. 소비자들은 차려진 밥상에서 자신의 입맛에 맞는 것을 고를 수 있는 시기가 온 건지도 모른다.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