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오토홀딩스, 벤츠 밴 '스프린터 유로스타' 국내 출시… 가격은?

    입력 : 2017.08.10 13:26

    이미지 크게보기
    메르세데스-벤츠 스프린터 유로스타 / 와이즈오토홀딩스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밴 공식 서비스 딜러이며 메르세데스-벤츠 밴 바디빌더인 와이즈오토홀딩스㈜가 10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밴 강남 프리미엄 스토어'에서 메르세데스-벤츠 밴 공식 강남 서비스센터 오픈 및 와이즈오토홀딩스의 '메르세데스-벤츠 스프린터 유로스타' 출시를 기념해 와이즈 오토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강남에서 만나는 메르세데스-벤츠 스프린터의 모든 것'을 주제로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메르세데스-벤츠(이하 벤츠) 밴 강남 프리미엄 스토어에서 다임러 트럭 코리아㈜ 조규상 대표이사의 환영사 및 벤츠 밴 공식 강남 서비스센터 소개를 시작으로 와이즈오토홀딩스 회사 소개, 뉴 모델에 대한 제품 프레젠테이션 및 언베일링 순으로 진행됐다.

    이미지 크게보기
    와이즈 오토 프리미엄 밴 강남 전시장 / 와이즈오토홀딩스 제공

    와이즈오토홀딩스는 서울 강남 수입차 거리인 도산대로 인근에 지상 2층, 총 면적 1409.3㎡(약 430평) 규모의 벤츠 밴 강남 프리미엄 스토어를 국내 최초로 오픈하며 프리미엄 밴 전용 라이프스타일 공간을 선보였다.

    벤츠 밴 강남 프리미엄 스토어는 와이즈 오토 프리미엄 밴 강남 전시장, 벤츠 밴 공식 강남 서비스센터, 스타 라운지로 구성돼 있어 차량의 구입부터 서비스, 사후 관리를 한 곳에서 진행할 수 있는 원 사이트 시스템을 제공한다. 또한, 와이즈오토홀딩스가 컨버전한 다양한 벤츠 스프린터 모델들을 만나볼 수 있으며 벤츠 스프린터 모델들에 대한 상담 및 구매가 가능하며 직접 시승해보고 경험해 볼 수 있다.

    국내 최초로 오픈한 벤츠 밴 공식 강남 서비스센터는 최신 진단 장비를 비롯해 2개의 최첨단 밴 전용 워크 베이를 갖추고 있어 일반 정비에서 차량 진단, 수리까지 밴 고객들만을 위한 프리미엄 정비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뿐만 아니라 차량 정비 및 고객 서비스에 풍부한 경험과 소양을 갖춘 고객 서비스 매니저(CSM)를 배치해 어떠한 고객 문의 사항이라도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전담 창구 역할을 담당한다. 고객 서비스 매니저(CSM)는 고객의 질의 응대부터 해결까지 고객 서비스 전 과정을 지휘하며 현장 고객 상담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영업 시간은 월~금 오전 9시~오후 6시이며 2층과 3층 루프탑 파티오에 위치한 스타 라운지는 하이클래스의 럭셔리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공간으로 고객들이 상담, 수리 등이 진행되는 동안 편안하게 개인 업무 및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메르세데스-벤츠 밴 공식 강남 서비스센터 / 와이즈오토홀딩스 제공

    이와 함께 와이즈오토홀딩스는 벤츠 스프린터 유로스타를 새롭게 출시했다.

    전 세계 프리미엄 밴의 대명사 벤츠 스프린터는 1995년 1세대를 시작으로 20여 년 동안 130개국에서 300만대 이상이 판매된 베스트셀러 모델로 승용 감각의 주행 편의성과 다양한 활용성으로 승용과 상용의 경계를 넘나드는 대표 모델로 자리 잡았다.

    이번에 출시한 벤츠 스프린터 유로스타는 차체의 높이가 2.350mm의 스탠다드-루프를 바탕으로 지하 주차장 진출입 편의성 등 국내 운행 환경에 최적화됐다. 이 모델은 모던한 디자인과 뛰어난 공간 활용성을 바탕으로 일상은 물론 장거리 출장에서도 여유롭고 넉넉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190마력의 최첨단 친환경 디젤 엔진과 자동 7단 변속기를 적용해 탁월한 효율성과 함께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벤츠만의 혁신적인 기술로 개발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등의 최첨단 안전 사양을 비롯해 유럽형 프리미엄 시트 적용 및 방진 방음을 강화해 탑승객에게 쾌적하고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벤츠 스프린터 유로스타의 판매 가격은 부가세 별도 1억900만원 또는 부가세 포함 1억1990만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