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쯔다, ‘고연비’ 가솔린 엔진 탑재 차량 2019년 출시

    입력 : 2017.08.09 08:35

    마쯔다가 세계 최초로 가솔린 압축 점화 엔진을 탑재한 차량을 출시할 계획이다. 출시 시기는 오는 2019년으로 예정됐다.

    지난 8일 마쯔다는 자사의 기술 개발에 대한 전략을 담은 장기 비전 ‘sustainable zoom-zoom 2030’을 발표하며 이를 달성하기 위한 새로운 기술 중 하나로 가솔린 압축 점화엔진 ‘스카이액티브-X(Skyactiv-X)’를 공개했다.

    스카이액티브-X는 가솔린을 고압으로 압축해 디젤 엔진처럼 별도의 스파크 없이 점화가 가능하며, 가솔린 엔진과 디젤 엔진의 강점을 동시에 갖추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마쯔다에 따르면 스카이액티브-X는 기존의 스카이액티브-G(Skyactiv-G) 가솔린 엔진보다 효율은 35~45%, 토크는 10~30% 가량 높다. 연비는 스카이액티브-D(Skyactiv-D) 디젤 엔진과 같거나 높은 수준이다.

    이와 같은 엔진기술은 앞서 다임러와 GM 등에서도 공개한 바 있다. 이들 업체 역시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으나 압력유지 및 연료-산소 혼합 기술 개발 부진 등으로 상용화가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쯔다는 “이번 스카이액티브-X 엔진을 통해 브랜드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을 기대하고 있으며 2019년 3월부터 해당 엔진의 대량 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마쯔다가 발표한 ‘sustainable zoom-zoom 2030’ 전략에 따르면 2030년까지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10년 대비 50%까지 줄이고 2050년까지 90% 감축하는 것이 목표다.

    그 일환 중 하나가 스카이액티브-X와 같이 엔진 효율 등을 높인 내연 기관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다. 이 외에도 2019년부터 전기차 도입 등을 통해 대기오염을 줄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