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쓰다, ′스카이액티브-X′ 엔진 개발..전기차도 준비중

    입력 : 2017.08.09 09:36 | 수정 : 2017.08.09 09:36

    마쓰다가 기존보다 안전성을 높인 압축 착화 방식 엔진 '스카이액티브-X'를 오는 2019년에 선보일 계획이어서 눈길을 끈다.

    마쓰다는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연료와 기술을 연구하겠다는 'Sustainable Zoom-Zoom 2030' 플랜을 통해 압축 착화 방식을 사용하는 세계 최초의 상용 가솔린 엔진 '스카이액티브-X'를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최근 발표했다.

    '스카이액티브-X'의 압축 착화 방식은 터보 차저의 점화 플러그를 사용하지 않는 대신 피스톤 압축시 연료와 공기 혼합물을 점화한다. '균질 충전 압축 점화(HCCI)'라고 불리는 이런 기술로 마쓰다는 보다 낮은 압축비를 지닌 스카이액티브의 장점에 더욱 안정적인 엔진 구동 능력을 지닐 수 있다는 설명이다.

    마쓰다는 압축 착화 방식의 스카이액티브-X 엔진이 전작인 'G' 엔진보다 10%에서 30% 뛰어난 토크 성능을 선보이며, 2008년 I4 엔진에 비해 35%에서 45% 개선된 연비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새로운 엔진은 2019년부터 신모델과 컨셉에 적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한편, 마쓰다는 2030 계획의 일환으로 전기자동차와 전기 구동 기술이 마쓰다 라인업에 도입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마쓰다 플랜에 따르면 신형 전기차는 2019년 데뷔할 계획이다.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