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전기 SUV ‘테라’ 출시 계획..주행거리는 480km

    입력 : 2017.08.08 10:20 | 수정 : 2017.08.08 10:20

    닛산이 차세대 리프에 기반한 새로운 전기동력 SUV를 출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새로운 양산형 전기 SUV의 모델명은 '테라(Terra)'로 불릴 전망이다.

    7일(현지 시각)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에볼루션은 닛산이 차세대 리프에 기반한 양산형 전기 SUV를 만들 계획이 있으며, 이름은 2012년 파리 모터쇼에서 등장했던 '테라'로 불릴 확률이 높다고 밝혔다.

    2012년 공개된 닛산 테라 컨셉은 당시 리프의 연료전지 기술을 사용했었다. 이와 다르게 새롭게 출시될 양산형 테라는 차세대 리프의 전기모터와 배터리, 4륜구동 시스템 등을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차세대 리프는 보다 발전된 반자율주행 기술과 현행 리프가 지닌 30kWh 용량의 두배에 이르는 리튬이온 배터리팩을 탑재해 480km이상의 주행거리 능력을 지녔다. 또한 'E 페달'이라 불리는 싱글 페달 시스템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닛산은 아직까진 공식적으로 리프의 플랫폼이 다른 전기차에 사용될 것이라고 밝히지는 않았다. 하지만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기차와 SUV 수요를 따라가기 위해서는 지금이 신형모델을 출시하기 위한 적절한 시기인 것으로 외신들은 전망했다. 뷰익의 경우 쉐보레 볼트에 기반한 전기동력 크로스오버를 준비중이며, 테슬라 또한 모델 X에 이은 모델 Y를 출시할 예정이다.

    닛산의 신형 전기동력 SUV는 적어도 올해 신형 리프가 공개되면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차세대 리프는 다가오는 9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모습을 드러낼 계획이다.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