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출발 여름 휴가길은 7월 29일, 귀경길은 8월 1일 가장 혼잡 예상

    입력 : 2017.07.18 15:52

    /조선DB

    올해 7월 29일부터 8월 4일까지 올해 여름 전체 휴가객의 38.3%가 몰리고, 고속도로는 수도권에서 출발하는 휴가길은 7월 29일이, 귀경길은 8월 1일이 가장 붐빌 것으로 예측됐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교통 수요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21일부터 8월 10일까지 21일간을 하계 휴가철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설정하고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국토부는 대책기간 동안 1일 평균 고속버스 171회, 철도 8회, 항공기 34편, 선박 148회를 증편 운행하는 등 대중교통 수송력을 높일 방침이다. 교통량 분산을 위한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하고 정체 구간 우회도로도 지정한다. 또 혼잡 예상 구간에서는 갓길 차로를 운영하고 영동고속도로에서는 버스전용차로를 시범 운행할 계획이다.

    버스운전자의 과로·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최소 휴게시간 미준수 여부 등을 점검하고 운전자 특별안전교육을 하는 등 교통안전대책을 강화한다. 또 고속도로 및 터널 교통사고에 대비해 119구급대 331개소와 구난차량 2408대를 배치할 예정이다. 톨게이트와 휴게소 주변에서 음주운전과 안전띠 미착용 등 법규위반 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도 시행한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최근 실시한 여름 휴가철 교통수요 분석을 보면 올해 여름 휴가 특별교통대책기간 동안 하루 평균 483만명, 연인원 총 1억149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대비 2.4%, 평시 대비 24.9% 증가한 수치다. 또 이 기간 전국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하루 평균 451만대로 전년 대비 2.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 휴가 지역으로는 동해안권이 28.8%로 가장 높게 조사됐고, 남해안권 20.5%, 서해안권 10.5%, 제주권 9.7%로 집계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동시간과 교통 혼잡을 줄일 수 있도록 출발 전에 한국도로교통공사 홈페이지나 스마트폰용 앱에서 예상 혼잡일자와 시간대, 도로 등 교통정보를 미리 확인한 뒤 출발 시점과 경로를 결정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