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난동' 래퍼 정상수, 이번엔 음주운전 사고

  • 뉴시스

    입력 : 2017.07.18 11:13

    래퍼 정상수
    '쇼미더머니5' 출신 래퍼 정상수(33)씨가 음주운전을 하고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18일 정씨를 특수폭행·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으로 입건했다.

    정씨는 이날 오전 2시40분께 서울 신림동 한 쇼핑몰 인근 골목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운전하던 중 마주 오던 차량을 고의로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반대편에서 진입해 오던 임모(31)씨의 스포티지가 길을 비켜주지 않자 자신의 차로 임씨의 차량을 정면에서 들이받았다. 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54% 수준이었다. 정씨는 지난 5일 오전 2시께 서울 서초동의 한 술집에서 다른 손님을 폭행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 4월에도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 술집에서 난동을 피다가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 붙잡히기도 했다.

    정씨는 지난 2009년 1집 앨범 '트루먼 쇼'를 발표하고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Mnet 힙합프로그램 '쇼미더머니' 시즌3부터 시즌5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