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실속과 개성 강화한 '2018년형 스파크' 출시

    입력 : 2017.07.17 14:10

    이미지 크게보기
    쉐보레, 2018년형 스파크 / 한국지엠 제공

    쉐보레가 상품성 개선한 '2018년형 스파크'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2018년형 스파크는 컬러를 주제로 상품 캐릭터를 강화한 동시에 주력 판매 모델의 기본 사양을 보완하고 컨비니언스 패키지와 버튼 타입 스마트키 등 인기 선택 사양의 가격을 인하한 것이 특징이다.

    균형미와 강렬한 전면부 인상으로 새로운 글로벌 쉐보레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선보인 바 있는 스파크는 개성이 뚜렷한 젊은 고객들을 사로잡는 총 9가지 활기찬 외장 색상에 여심을 흔드는 '코랄 핑크'를 새롭게 추가 도입한다.

    산뜻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산호색 컬러 코랄 핑크는 스파크의 타깃 고객층인 2030 여성들의 선호를 반영해 외관 디자인에 선명함과 섬세함을 배가한다. 이전 세대 스파크에 적용된 '모나코 핑크'는 내수 시장에서 스파크 판매의 23%를 차지하며 높은 고객 선호를 입증한 바 있다.

    또한, 강렬한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스파크 퍼펙트 블랙 에디션에는 황금색 쉐보레 보타이 엠블럼을 대체하는 블랙 보타이 엠블럼을 적용해 한층 시크한 매력을 연출한다.

    스파크는 소비자 선호가 집중된 LT Plus 트림의 기본 가격을 인하함과 동시에 내외관에 크롬 디자인 요소를 기본으로 도입했으며, LT 및 LTZ 트림에 적용되는 인기 선택 사양의 가격을 대폭 하향 조정했다.

    기존 58만원 상당의 스마트 크롬 패키지에 포함되던 내외부 크롬 도어 핸들이 LT Plus에 기본 사양으로 채택됐으며, 톨게이트 자동결재 시스템(ETCS), 열선 스티어링 휠, 전자동 에어컨이 포함된 컨비니언스 패키지는 기존 51만원에서 45만원으로 가격을 내렸다.

    또한, LTZ 트림의 버튼 타입 스마트키와 LT 트림에 적용되는 스마트 크롬 패키지는 각각 15만원과 23만원씩 가격을 낮춰 고객 부담을 줄였다.

    2018년형 스파크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LS Basic 999만원, LS 1036만원, LT 1134만원, LT Plus 1201만원, LTZ 1291만원(수동 변속기 기준, C-TECH 무단변속기 163만원)이며, C-TECH 무단변속기와 스톱&스타트 시스템이 기본 적용된 ECO 모델은 LS Basic 1202만원, LS 1239만원, LT 1337만원, LT Plus 1404만원, LTZ 1559만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