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승 이하 LPG 연료 RV, 일반인도 소유·운행 가능

    입력 : 2017.06.20 02:19

    일반인이 구입할 수 있는 LPG 연료 RV(레저용 차량)의 범위가 7인승에서 5인승 이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대기환경 개선과 불합리한 규제를 완화하기 위한 정부의 대책이다. 이렇게 되면 사실상 모든 RV에서 LPG 연료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기획재정부, 환경부, 대한 LPG 협회, 에너지경제연구원 등으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이달 말 회의를 열어 LPG의 사용 규제 완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 자리에서 LPG 사용 규제 완화에 대한 정책을 최종적으로 결정하고 빠른 시일 내 이를 시행하기로 했다.

    LPG 연료 차량은 그동안 장애인이나 국가유공자 등만 이용하고, 일반인은 7인승 이상 RV나 경차만 LPG 차를 소유할 수 있었다. 이 제도는 LPG의 원활한 수급 조절을 위해 1982년 도입됐다.

    2018 카니발 매직스페이스
    그러나 최근 경유 차량의 대기 환경 오염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LPG 연료를 정부가 규제하는 것이 불합리하다는 지적에 따라 개선에 나서게 된 것.

    TF는 그동안 RV 7인승 규제를 5인승 이하로 완화하거나, RV 전체로 확대, 배기량 1600㏄ 또는 2000㏄ 이하 승용차로 완화, 모든 차 전면 허용 등을 놓고 고민해왔다.

    LPG 업계 관계자는 “최근 LPG 수요가 많이 감소해 원활한 수급을 위해 사용 차량을 제한하는 것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면서 “오히려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해서라도 LPG 사용을 확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에 5인승 이하 RV로 완화한 뒤 시장의 반응을 살펴보고 더욱 확대할 것인지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