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치열한 소형 SUV 시장, 누가 살아남을까?

    입력 : 2017.06.19 01:19

    현대차 코나
    지난주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소형 SUV 코나가 출시됐다. 최근 신차종이 드물고 관심 많은 소형 SUV이다 보니 더욱 시선이 더욱 집중됐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 SUV는 전체의 40%에 육박할 만큼 인기가도를 달리고 있다. 일반 대중적인 SUV부터 최고급 프리미엄 SUV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알고 있는 메이커는 모두 SUV 신차를 개발하고 있을 정도다. 그만큼 소비자의 SUV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으로 바뀌면서 세단 중심에서 SUV로 옮겨 타는 추세다.

    SUV는 분명히 불편한 부분이 많았던 차종이다. 오프로드 용이라는 인식과 투박한 디자인, 고급 옵션의 한계, 소음과 진동 등이 세단과는 확연히 다를 정도로 부정적이며, 운전 감각도 세단과는 비교가 되지 못할 정도로 열악했다고 할 수 있다.

    쌍용차 티볼리
    그러난 수년 전부터 SUV가 눈에 띄게 달라지고 있다. 디자인의 완성도가 높아지고, 고급 옵션이 하양 평준화되면서 중저가용 SUV로까지 확대 적용되고, 소음이나 진동 등도 확실히 개선되면서 불편함이 많이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도리어 높은 시트 포지션에서 오는 시원한 시야각과 안정된 시스템을 기반으로 젊은이를 중심으로 한 소형 SUV의 인기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젊은 층의 첫 엔트리카로서도 의미가 크고 여성의 경우 남성에 비해 떨어지는 공간 감각을 높은 운전자 위치에서 보전할 수 있으며, 인테리어와 아웃테리어의 완성도까지 높아지면서 더욱 가성비 차원에서 선택의 폭이 커졌다는 것이다. 이번 현대차 코나의 경우도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고급 오션을 확대 적용하면서 선택의 폭이 커지고 있고 독특하고 세련된 디자인은 더욱 인기도를 높이고 있다. 성공적인 유전자를 다양하게 가지고 있는 만큼 당연히 성공작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확신한다.

    르노삼성자동차 QM3 칸느블루
    다음 달에는 같은 플랫폼을 가진 기아차 스토닉이 출격한다. 기아차는 현대차와 완전히 다른 디자인 감각으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판단된다. 지금까지 기아차만의 여러 특성이 존재하는 만큼 새로운 접근 방법으로 소비자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같은 플랫폼이고 이미 현대차가 주도하는 시장인 만큼 스토닉의 출현은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는 언급도 있으나, 필자는 완전히 다른 차종의 색깔을 나타내면서 더욱 큰 시장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만큼 기아차의 색깔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가 관건이라 할 수 있다. 기아차 하면 카니발과 쏘렌토 등 RV와 SUV의 명차 개념을 이어오고 있는 색깔 있는 메이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당연히 이번 스토닉도 이러한 계보를 이를 것으로 확신한다.

    최근 2년 이상 소형 SUV를 석권하고 있는 차종이 바로 쌍용차의 티볼리다. 기존 코란도의 계보와는 다른 형태와 급을 가진 티볼리는 출시 당시 ‘과연 성공할까’ 우려했던 차종이기도 했다. 그러나 젊은 층과 여성들을 대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2년 6개월이 지난 현시점에서도 열기는 식을 줄을 모른다. 당시 불기 시작한 소형 SUV의 바람을 타고 적시에 출시했기 때문이고, 무엇보다 소비자의 입맛에 맞는 차종을 제대로 투입했기 때문이다. 역시 깔끔하고 세련되고 앙증맞은 디자인과 고급 인테리어, 적절한 연비, 가격 등 가성비 차원에서 복합적인 만족감을 주고 있다. 이후 다양한 차종과 선택폭을 넓히면서 더욱 굳건한 충성 층을 유지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스토닉(STONIC) 렌더링 이미지-전측면
    과연 최근의 SUV 3파전은 누가 승자가 될 것인가? 국내 약 170만~180만 대의 신차 시장을 보면서 제로섬 싸움이 될 가능성도 분명히 있다고 할 수 있다. 누가 크면 누가 줄어드는 형국이 된다는 것이다. 신차 효과가 서서히 떨어지는 티볼리가 가장 불리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필자가 보면 3종류 모두 뛰어난 차종으로 탄생할 가능성이 매우 큰 만큼 한 모델이 승리하는 모양 세보다 도리어 각각의 독특한 시장을 확보하면서 치열한 싸움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할 수 있다. 치열하게 세를 확장하면서 소형 SUV 시장 전체의 확대 가능성이 커진다는 것이다.

    김필수 교수
    약 10년 전 기아차의 박스형 경차 레이가 탄생하면서 일각에서는 기아차 모닝이 영향을 받으면서 중첩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막상 시장에 투입하니 원래의 경차 시장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박스카라는 새로운 시장이 열리면서 중첩 현상은 나타나지 않았다. 역시 이번 소형 SUV 3파전도 어느 누구의 일방적인 승리보다는 각각의 세를 확장하면서 소형 SUV의 시장 확대 가능성이 크다.

    국내 시장에서 치열하게 싸우고 품질 개선 노력과 다양한 마케팅 전략이 입증된다면 국내의 테스트 베드를 기반으로 세계 시장 공략이라는 새로운 시장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 향후 더욱 치열하게 전쟁을 치르면서 더욱 품격 있고 경쟁력 높은 국산 소형 SUV가 탄생해 글로벌 차종으로 성장하리라 굳게 믿는다.

    김필수(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학교 교수)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