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BYD 전기버스 ‘eBus-12’ 국토부 인증 완료, 판매 돌입

    입력 : 2017.05.19 02:17

    BYD 저상전기버스 eBus-12
    세계 전기차 판매 1위 기업 중국 BYD의 저상전기버스 eBus-12가 국토교통부와 환경부의 수입차 인증을 완료하고 국내 판매에 돌입한다.

    BYD의 한국 공식 딜러 이지웰페어는 eBus-12의 국토부 저상 전기버스 자기인증과 제원 등록, 환경부 배출가스(주행거리) 및 소음인증을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BYD 저상전기버스 eBus-12
    구매 시 국토부 저상버스 보조금(1억원)을 지원 받을 수 있으며, 현재는 산업통상자원부의 환경친화적 자동차 인증을 추진 중이다. 해당 인증을 마치면 개별소비세, 교육세, 등록세, 취득세를 면제 받을 수 있다.

    BYD eBus-12는 BYD에서 자체 제작 생산한 324Kwh 용량의 인산철 배터리를 장착해 한 번 충전에 최대 410km를 주행할 수 있다. eBus-12 배터리 보증 기간은 8년이다.

    BYD 저상전기버스 eBus-12
    BYD의 인산철 배터리는 1만 번의 충전 사이클 후에도 65%의 잔존용량(SoC)을 보장한다. 또한 안전하고 수명이 길어 향후 전기버스용으로 수명이 다한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재활용이 가능하다. 과충전, 과방전 시에도 폭발, 화재 등의 위험이 없다.

    eBus-12는 BYD 자체 개발 영구자석 동기모터를 뒤 구동 차축에 장착해 최고 출력300kw(150kw X 2), 최대 토크 1100Nm(550Nm X 2)를 발휘하며, 안전 최고 속도는 80km/h다.

    BYD 저상전기버스 eBus-12
    AC 고출력 80kw(40kw X 2)의 충전기로 4시간이면 완충이 가능하다. BYD의 AC 온보드 충전 시스템(40cm(길이) X 20cm(넓이) X 69cm(높이))은 작고 가벼우며 작동하기 쉬워 80kw의 전력만 공급되면 설치 공사 및 비용 부담도 적다.

    차량 길이는 11m이며, 승차인원은 좌석 27석(운전석 포함), 입석 18석으로 최대 45명 탑승이 가능하다. 또한 교통 약자를 위한 휠체어 상하차 보조 장치가 장착돼 있어 휠체어 2대가 승차할 수 있다. 배터리를 포함한 공차 중량은 1만2735kg이다.

    BYD 저상전기버스 eBus-12
    한편 이지웰페어는 지난 4월부터 제주에서 eBus-12의 시승센터 운영하고 있다. 시승센터는 서부공업사(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항몽로 505)에 충전기를 설치하고 eBus-12 시승버스를 운영 중이다. 또한 BYD는 지난해 우도사랑협동조합과 15인승 전기버스 20대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현재 eBus-7(해외브랜드명 C6)란 이름으로 개발 중이다. 올해 하반기 우도에 투입 및 운행될 예정이다.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