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프리우스’에 녹이 덕지덕지, 무슨 일이야?

    입력 : 2017.05.18 07:39

    사진=https://dot.asahi.com
    “폐차가 달리고 있는 것 같다.”
    사진=carapp
    지난 3월 일본의 한 고속도로에서 차를 몰고 가던 운전자는 자신의 눈을 의심했다. 수십년 방치된 듯 녹으로 덮인 차가 멀쩡하게 도로를 달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차종은 토요타의 2010년형 프리우스.



    사진=carapp
    carapp 홈페이지 캡처 화면
    동승자는 해당 차량의 사진을 찍어 일본 주간지 AERA의 인터넷 매체 dot에 제보했다. 해당 매체는 제보를 바탕으로 취재에 들어갔고, 이 결과 녹슨 프리우스는 차주가 장인정신(?)을 발휘해 만든 작품 중 하나인 것으로 밝혀졌다.

    폭스바겐 T5 녹 랩핑 / 사진=carscoops
    차량은 일본 후쿠시마현의 자동차 랩핑 전문 업체 carapp 대표 핫토리 준야(50) 씨가 만들었다. 그는 녹슬고 부식된 표면을 인쇄한 시트를 차체에 붙였다. 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랩핑 버스와 동일한 방식이다. 그는 빗물이 창문 아래로 흘러 녹이 슨 형태를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등 차체 곳곳에 부식과 녹의 감촉과 형태를 정교하게 살려냈다. 가공에 들어간 비용은 약 70만엔(한화 약 700만원)이다.

    폭스바겐 T5 녹 랩핑 / 사진=carscoops
    사진=carapp
    그는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회사 홍보를 위해 제작했다”고 밝혔다. 또한 “녹 랩핑은 미국 등 해외에서 이미 오래전부터 인기있는 가공 스타일”이라며 “폭스바겐, 머스탱 등의 중고차에 적용하는 경우가 많지만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지닌 프리우스를 녹투성이로 만들면 재밌겠다는 생각에 만들어 봤다”라고 말했다.

    사진=carapp
    사진=carapp
    그는 해당 차량을 업무용이나 출퇴근 레저 등 개인 용도로 자주 사용하면서 곳곳에서 포착되며 연일 화제가 됐다. 현재는 페라리 360 모데나의 녹 버전을 제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