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올-뉴 포드 GT' 통해 미래 준비한다

    입력 : 2017.05.17 18:18

    이미지 크게보기
    포드, 올-뉴 포드 GT / 포드코리아 제공

    포드는 '올-뉴 포드 GT'가 미래 신기술 및 소재 개발의 기반이 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고성능 슈퍼카인 포드 GT는 서킷 경주에 최적화되도록 개발된 것은 물론 향후 포드 라인업의 혁신을 위한 주요 시험대로 활용되고 있다. 이 모델은 포드에서 곧 선보일 슈퍼카들에 적용할 혁신적인 기술의 집약체로 평가받고 있다. 예를 들어 포드 GT에 적용된 디지털 계기판 기술의 경우 실제로 2018 머스탱에 탑재될 예정이며, 앞으로 선보일 포드 차량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포드 GT에 탑재된 3.5리터 에코부스트 엔진은 포드의 가장 강력한 에코부스트 엔진으로 최고출력 647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3.5리터 에코부스트 엔진은 포드 GT의 레이싱 엔진과 고사양 오프로드 픽업트럭에 사용될 수 있도록 개발됐다.

    특히 포드 개발팀은 코너링 중 파워를 극대화하고 터보렉 현상을 방지하는 혁신적인 터보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운전자가 페달을 밟지 않아도 스로틀을 개방해 연료분사기가 꺼져있는 상태에서도 터보 스피드와 부스트를 유지, 더 빠른 엔진 반응과 가속도를 확보한다.

    또한, 포드 GT는 이중 연료 직분사 인젝터를 탑재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엔진 성능을 자랑하며, 7단 변속 듀얼 클러치 트랜스 액슬을 통해 향상된 기어 변속 속도와 뛰어난 드라이빙 컨트롤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포드는 운전자가 주행 환경에 맞춰 최적의 성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맞춤형 운전 모드 기능을 개발하는 것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포드 GT 뿐만 아니라 머스탱 등 고성능 차량에 적용된 트랙 모드는 레이싱 주행 시 짜릿함을 선사한다.

    포드 제품 개발 담당 수석 부사장 겸 최고 기술 책임자 라즈 네어는 "우리는 세 가지 목표하에 2013년부터 올-뉴 포드 GT 개발을 시작했다"며, "첫 번째는 미래의 엔진 기술을 개발하고 공기역학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동시에 엔지니어를 위한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는 것, 두 번째는 경량 탄소 섬유와 같은 첨단 소재 사용의 한계를 뛰어넘는 것, 마지막은 내구성과 퍼포먼스를 시험하는 르망 24시와 같은 대중적인 레이스에서 우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드 GT 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향후 포드의 다른 모델에서도 슈퍼카에 특화된 기술력을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