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의 ‘무개념 주차’와 숨어있는 반전

      입력 : 2017.05.17 01:50

      람보르기니 주차법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슈퍼카 람보르기니의 ‘주차법’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각각 2대의 람보르기니가 주차장에 세워져 있는 사진이 올라와 관심을 끌었다.

      람보르기니 주차법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한 장은 초록색 람보르기니가 주차면 4개를 차지한 채 가로로 주차된 ‘람보르기니 오너의 개념주차’라는 제목의 사진이다.

      일부 고급차를 가진 운전자들은 주차 시 ‘문콕’ 등의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 주차면 2개를 동시에 사용하는 ‘무개념 주차’를 시도해 욕을 먹기도 한다.

      람보르기니 주차법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하지만 언뜻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람보르기니 주차 사진에는 반전이 숨어있었다. 차량 앞유리에 ‘이 건물은 제 건물입니다. 건물주’라고 적혀있는 메모가 놓여있다.

      사진을 본 많은 네티즌들은 “자기 건물이라면 그럴 수 있다”, “부럽다”라며 인정하는 분위기가 많았다. 반면 몇몇은 “아무리 건물주라고해도 저건 심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람보르기니 주차법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또 다른 빨간색 람보르기니 사진은 주차면 2개에 걸쳐서 주차된 모습이다.

      이 차에도 반전이 숨어있었는데, 차 유리에 ‘이 차는 주차공간 2대의 이용료를 지불했습니다.’라는 메모지가 붙어 있다.

      더드라이브 조창현 기자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