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G4 렉스턴, 인간공학적 설계로 상품성 인정받아

    입력 : 2017.04.28 14:31

    이미지 크게보기
    쌍용차, G4 렉스턴 / 쌍용차 제공

    쌍용차는 G4 렉스턴이 인간공학 디자인상(EDA, Ergonomic Design Award)에서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은 소비자 관점에서 제품의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 품질, 안전성, 보전성, 가격 등 총 7개 항목을 평가해 인간공학적 제품을 선정하며, 올해로 17회째를 맞았다. 시상식은 28일 제주 켄싱턴리조트에서 개최됐으며, 이수원 기술연구소장이 회사를 대표해 수상했다.

    G4 렉스턴은 승객 거주 공간 및 적재공간 활용성 극대화에 초점을 둔 공간 중심 디자인과 시트 안락성, 혁신적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한 HMI 설계뿐만 아니라 뛰어난 주행 성능 및 안전성을 갖춘 모델이다.

    또한, SUV 특유의 공간 활용성은 물론 동급 모델과 비교해 넓은 운전 시계(視界)를 확보했으며, 전동식 사이드스텝을 적용해 높은 전고에도 불구하고 모든 연령의 탑승객이 편하고 안전하게 승하차할 수 있도록 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쌍용차, G4 렉스턴 / 쌍용차 제공

    특히 시트 부위별로 단단함을 달리 한 삼경도(tri-hardness) 패드와 향상된 구조의 풀마플렉스(Pullmaflex) 스프링 적용 등 신체 부위별 특성을 고려한 설계로 코너링 및 주행 시 안락감과 편의성을 높인 점이 높게 평가됐다.

    그뿐만 아니라 HMI(Human Machine Interface)를 향상시키기 위해 기능별 스위치 배열을 최적화했고, 라디오 주파수 자동 변경 및 한 번의 음성 명령으로 목적지 검색이 가능한 기능 등 혁신적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운전자의 시선 분산에 방해가 되는 요소를 차단해 운전 집중도 및 안전성을 높였다.

    쌍용차 이수원 기술연구소장은 "G4 렉스턴을 개발 초기부터 소비자들이 바라는 운행 편의성, 안락감 및 감성적 가치에 대한 욕구를 적극 반영해 인간공학적 설계를 진행했다"며, "이번 G4 렉스턴의 그랑프리 수상에 만족하지 않고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혁신 노력을 통해 쌍용차만의 차별화된 감성적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쌍용차는 티볼리의 세미버킷 시트로 지난 2015년 제15회 인간공학 디자인상 그랑프리를 수상한 데 이어 G4 렉스턴이 다시 한번 그랑프리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