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고성능N 첫 모델 'i30N', 독일 뉘르부르크링서 완성도 높인다

    입력 : 2017.04.24 11:05

    이미지 크게보기
    현대차, 고성능N 첫 모델 i30N / 현대차 제공

    현대차는 22일부터 23일까지(현지시각)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예선전에 고성능N의 첫 모델이 될 'i30N' 양산차에 가까운 경주차 2대로 참가했으며, 완주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모델은 'i30N' 양산차에 적용될 2.0 터보 파워트레인을 탑재하고 양산차의 스펙을 최소 변경한 SP3T 클래스(2.0 터보)이다. 현대차의 남양연구소가 개발에 적극 참여한 이 모델은 성능 자체가 전용 경주차라기 보다는 'i30N' 양산차 모델에서 변경을 최소화해 양산차에 근접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고성능N의 첫 모델이 될 'i30N'을 올 하반기 유럽에서 출시할 예정이며, 이번 예선과 향후 5월 25일~28일에 있을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본선 대회에 지속적으로 출전해 이를 'i30N'의 양산 전 성능 테스트의 장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현대차, 고성능N 첫 모델 i30N / 현대차 제공

    24시간 동안 쉬지 않고 최고의 성능으로 주행, 총 주행 거리를 측정해 순위를 매기는 내구 레이스에서는 가속 및 선회 성능, 오랜 시간 주행을 지속할 수 있는 내구성 등 차량 성능이 경기의 승패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며, 드라이버의 지구력, 주행 전략 등도 중요한 요소가 된다.

    이에 현대차는 이번 대회에서 차량을 세팅하며 얻은 다양한 수치를 양산차에 최적화된 값을 도출하는데 활용할 방침이다.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는 르망 24시간 내구 레이스와 스파 24시간 내구 레이스와 함께 유럽 3대 내구 레이스로 불리며, 경기 코스는 노르트슐라이페와 그랑프리 서킷을 합쳐 총 길이 약 25km, 73개의 코너로 구성된다. 이 지역은 큰 고저차와 다양한 급커브 등으로 인해 녹색 지옥으로 불릴 정도로 가혹한 주행 조건을 갖춰, 전세계의 카 메이커들이 혹독한 주행 조건에서 차량의 성능을 검증하고 신차를 테스트하기 위해 찾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이로 인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는 완주율 자체가 50~60% 대에 불과하며, 지난해의 경우 총 참가 대수 158대 중 101대가 완주해 64%의 완주율을 기록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에 참가했으며, i30N 모델을 위해 개발 중이었던 2.0 터보 엔진을 탑재한 i30 차량으로 SP3T 클래스에 첫 출전해 완주에 성공한 바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