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공익신고자 복직 불가” 권익위 상대 소송

      입력 : 2017.04.21 09:40

      현대차 사옥
      현대자동차가 공익신고자 김광호 전 부장을 복직시키라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결정에 반발해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 등에 따르면 현대차는 “김 전 부장은 회사 자료를 무단 유출해 개인적인 이익을 취하는데 사용한 것”이라며 지난 20일 서울행정법원에 공익신고자 등 보호조치 결정 취소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세타2 엔진 결함 원인에 대해 설명하는 김광호 전 현대차 부장
      현대차는 소장에서 “김 전 부장이 품질 문제와 무관한 회사의 중요 기술 및 영업 비밀 자료를 다수 소지하고 있고,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외부인과 인터넷 등에 유출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를 거래 대상으로 삼아 전 직장 상사의 중국 기술 유출 형사재판 관련 고소 취하, 본인의 인사상 특혜를 요구하는 등의 비위 행위를 했다”라고 했다.

      지난 2월 국회에서 열린 자동차 결함 피해자 제보 간담회에 참석한 김광호 현대차 전 부장(우측에서 두번째)
      한편 현대차 품질관리부서에서 근무하던 김 전 부장은 지난해 “현대차가 엔진 결함 등 32건의 품질 문제에 대한 결함을 알고도 리콜 등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서 국토교통부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등에 신고하고 이 사실을 언론사에 알려 공론화했다.

      이에 현대차는 사내 보안규정을 위반했다며 김 전 부장을 지난해 11월 해고했다. 하지만 권익위는 지난 3월 “공익신고자를 사내 보안 규정 위반 사유로 해임한 것은 옳지 않다”며 김 전 부장의 복직을 결정했다.

      김광호 전 부장이 주장하는 현대차 새타2 엔진 결함
      김 전 부장의 제보 가운데 하나인 ‘세타 2 엔진 불량’ 문제는 국토부 조사 결과 사실로 밝혀져 국내외에서 대규모 리콜로 이어졌다. 국토부는 이외에도 김 전 부장의 제보 내용 32건을 확인하는 과정에 있다.

      더드라이브 조창현 기자 changhyen.cho@thedrive.co.kr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