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랭글러, 벤츠 E200 등 41개 차종 8020대 리콜

      입력 : 2017.04.20 02:02

      국토교통부는 지프 랭글러, 메르세데스 벤츠 E200 등 총 41개 차종 8020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20일 밝혔다.

      FCA코리아의 지프 랭글러 등 2개 차종은 동승자석 에어백(일본 다카타社 부품)전개 시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7년 1월 31일부터 2012년 7월 17일까지 제작된 지프 랭글러와 2011년 2월 25일부터 2012년 7월 10일까지 제작된 300C 4776대다.

      아울러 2014년 5월 26일부터 2016년 6월 30일까지 제작된 300C 342대는 프로펠러 샤프트 연결부품 결함으로 리콜한다.

      미쓰비시 RVR은 앞유리 와이퍼 모터의 제작결함으로 와이퍼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돼 2012년 2월 9일부터 2012년 5월 18일까지 제작된 143대를 리콜한다.

      메르세데스 벤츠 E200 등 20개 차종은 지난 2016년 12월 3일부터 2016년 12월 5일 사이에 컨트롤 유닛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했던 차량에 오류가 있는 소프트웨어가 입력돼 에어백 등이 비정상적으로 작동 될 수 있는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6년 9월 22일부터 2016년 9월 27일까지 제작된 E200 등 20개 차종 42대다.

      아울러 2016년 6월 15일부터 2016년 6월 21일까지 제작된 AMG G 63 등 2개 차종 3대는 차량문 잠금장치 케이블 결함으로 사고 시 차량문이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돼 리콜한다.

      볼보그룹코리아트럭에서 수입·판매한 FH·FM 카고/트랙터 등 4개 차종 화물·특수자동차와 FH 덤프트럭 등 11종 건설기계의 경우 브레이크페달 축 고정용 분할핀 결함으로 제동 성능 저하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은 지난 2013년 12월 20일부터 2015년 10월 7일까지 제작된 FH·FM 카고/트랙터 등 4개 차종 1519대와 FH 덤프트럭 등 11개종 건설기계 1195대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각사의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해당 부품 점검 후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리콜 대상 자동차
      더드라이브 이다정 기자 dajeong.lee@thedrive.co.kr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