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중국서 '티볼리 에어 디젤' 출시… SUV 시장 공략

    입력 : 2017.04.19 14:20

    이미지 크게보기
    쌍용차, 티볼리 에어 디젤 / 쌍용차 제공

    쌍용차가 19일, 2017 상하이모터쇼에서 전략 모델 '티볼리 에어 디젤'을 중국 시장에 선보였다고 밝혔다.

    이번 상하이모터쇼에 쌍용차는 540㎡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신차와 코란도 C, 티볼리, 티볼리 에어 가솔린 등 양산차를 비롯한 총 4개 모델(6대)을 전시했다.

    기존에 판매 중인 티볼리 에어 가솔린 모델과 더불어 높은 효율성과 강력한 토크를 갖춘 디젤 모델이 합류함에 따라 고객 선택의 폭이 더욱 넓어졌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2016년 중국시장 신차 판매 대수는 전년 대비 15% 증가한 2440만대로 집계됐으며, 특히 쌍용차가 주력할 SUV 시장은 45%, 티볼리 에어 등 티볼리 브랜드에 해당하는 1.6ℓ 이하 모델의 판매량 증가도 21.4%에 달해 향후 지속적인 판매 확대가 기대된다.

    티볼리 에어는 유러피언 스타일의 완성도 높은 디자인과 쾌적한 주행성능, 넉넉한 수납공간을 비롯해 차별화된 편의사양을 갖추는 등 높은 상품성으로 지난해 출시 이후 티볼리와 함께 국내외에서 주력 판매 모델로 활약하는 한편 쌍용차의 브랜드 이미지 향상에도 크게 공헌하고 있다.

    한편, 쌍용차는 중국 시장 경쟁력 강화와 판매 물량 증대를 위해서 현지 생산 거점 확보가 필수적이라고 판단하고 지난해 10월 섬서기차그룹과 합작회사 설립을 위한 LOI(Letter of Intent, 합자의향서)를 체결했으며, 현지 생산공장 설립 타당성을 검토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