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 S 90D, 530만원 내려 1억1570만원 판매

    입력 : 2017.04.18 07:18

    테슬라 모델 S
    테슬라가 모델 S와 모델 X의 판매가를 조정했다. 90D 이하 트림은 내리고, 100D 이상은 올리는 방식이다.

    이는 국내 시장에도 그대로 적용돼 모델 S 90D의 경우 기본 1억 2100만 원에서 1억 1570만 원으로 가격을 530만 원 내렸다.

    테슬라 발표현장
    또한 기존 200만 원 옵션이던 글라스 루프를 기본 사양으로 바꿨다. 이외 옵션들도 평균 3%가량 인하했다.

    미국 판매가는 모델 S 75의 경우 7만4500달러(약 8500만 원)에서 6만9500달러(약 7930만 원)로 내렸다. 기존 모델 S 60kWh 배터리를 75kWh로 업그레이드할 경우 기존 9000달러(약 1027만 원)에서 2000달러(약 228만 원)로 대폭 인하했다. 70kWh 배터리의 75kWh 업그레이드 비용도 3500달러(약 399만 원)에서 500달러(약 57만 원)로 내렸다.

    테슬라 모델 X
    반대로 모델 S와 모델 X의 100kWh 배터리 탑재 트림은 오는 24일부터 가격을 올린다. 모델 S 100D는 기존 9만5000달러에서 9만7500달러로, 고성능 모델인 P100D는 13만4500달러에서 14만달러로, 모델 X 100D는 9만8500달러에서 9만9500달러로, 모델 X P100D는 13만5500달러에서 14만5000달러로 인상한다.

    조창현 기자 changhyen.cho@thedrive.co.kr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