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새로운 라인업 소형차 '클리오' 최초 공개

    입력 : 2017.03.31 12:59

    이미지 크게보기
    르노삼성, 클리오 / 성열휘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이하 르노삼성)가 지난 30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소형차 '클리오'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클리오는 전 세계서 1300만대 이상 팔려 소형차이다. 최대 매력 포인트는 '사랑'을 모티브로 한 매혹적인 디자인이다. 날카롭거나 공격적이지 않은 부드러운 인상에서 느껴지는 친근함은 오히려 더 강렬하다. 특히 이번에 선보이는 4세대 클리오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르노의 따뜻함, 감각적, 심플 디자인 철학을 가장 잘 담았다.

    또한, LED PURE VISION 헤드램프, SM6, QM6와 동일한 C자형 주간 주행등과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고정형 글라스 루프, 고품질 내장 소재들,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소형차에서는 볼 수 없는 첨단 사양들이 탑재됐다.

    이미지 크게보기
    르노삼성, 클리오 / 성열휘 기자

    르노삼성은 8번째 신규 라인업인 클리오 외에도 SM6, QM6, QM3, 트위지를 비롯해서 SM7, SM5, SM3, SM3 Z.E. 등을 전시한다.

    이 중 트위지는 민첩하고 안정적인 드라이빙 성능을 극대화한 새로운 개념의 1~2인용 초소형 전기차이다. 무엇보다 별도 충전기가 필요 없이 가정용 220V 콘센트로 3시간 남짓 충전해 최대 100km를 달릴 수 있고 조작이 간단하다는 게 최대 장점이다. 깜찍한 디자인, 짧은 회전반경, 125cc 스쿠터급 가속 성능, 후륜구동의 운전 재미 등 자동차로서 매력도 적지 않다.

    르노삼성은 출시 전부터 큰 인기를 얻은 트위지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시승 프로그램도 부스 내에 운영할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