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내년까지 신차 40종 쏟아낸다

    입력 : 2017.03.22 07:45

    2018 BMW X3
    BMW 그룹은 오는 2018년까지 신차 40종을 선보인다고 21일(현지시각) 밝혔다. BMW는 새로운 모델 라인업 강화, 전기차, 자율주행 부문을 중심으로 차종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먼저 X시리즈를 기반으로 완전히 새로운 신차를 출시한다. BMW는 올 하반기 X3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X2를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2020년까지 럭셔리 세그먼트의 라인업을 강화하면서 최고급 세단인 7시리즈를 보완할 수 있는 BMW X7을 출시할 계획이다.

    미니(MINI)는 올해 신형 컨트리맨 출시했다. 국내에서는 이달 사전예약을 시작했고 다음달부터 판매된다. BMW 모토라드는 올해 14종의 신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뉴 컨트리맨
    또한 향후 10년 동안 프로젝트 i의 방향성에 맞춰 전기차 라인업도 확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BMW 그룹 모든 브랜드의 전기화 모듈형 키트를 개발하는 프로젝트인 iNEXT 전략을 기반으로 차세대 전기 모듈 및 드라이브 트레인 시스템을 양산한다. BMW는 2019년 미니(MINI)의 순수전기차를 시작으로 2020년에는 BMW X3 순수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다.

    2021년에는 연료전지차 일부 모델의 생산을 시작해 2025년에 본격적인 연료전지 장착 차량을 출시할 계획이다.

    BMW i3
    자율주행 분야에서는 인텔(Intel)과 모빌아이(Mobileye)와 협력해 2021년에 BMW iNEXT 모델로 완전 자율주행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 하반기에는 뮌헨을 포함한 도심에서 실도로 테스트를 진행한다.

    하랄드 크루거(Harald Kruger) BMW 그룹 회장은 “2019년 이후부터 BMW는 그룹의 핵심 브랜드에 배터리로 구동되는 순수 전기 자동차 라인업을 공고히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2021년 런칭 예정인 BMW iNEXT는 자율 주행, 전기차, 커넥티비티 및 디자인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며 BMW 그룹 내 신기술 혁신의 선봉장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6년 한 해 BMW 그룹의 자동차 부문 판매량은 전년대비 5.3% 증가한 236만7603대로 신기록을 세웠다. 이 중 전기차 판매량은 6만2000여대로 전년대비 2배 가량 증가했다.

    브랜드별로 살펴보면 BMW는 지난해 전년대비 5.2% 증가한 200만3359대를 판매했다. 미니(MINI)는 전년대비 6.4 % 증가한 36만233대를 판매하며 미니 브랜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롤스로이스는 전년대비 6% 증가한 4011대를 판매했다. 모터사이클 부문은 전년대비 5.9% 증가한 14만5032대를 판매, 6년 연속 판매량 기록을 경신했다.

    이다정 기자 dajeong.lee@thedrive.co.kr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