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017년형 SM6' 최상위 트림에 스페셜 컬러 첫선

    입력 : 2017.03.21 17:41

    이미지 크게보기
    르노삼성, SM6 아메시스트 블랙 /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이하 르노삼성)가 21일, 2017년형 SM6에 새롭게 추가한 '아메시스트 블랙' 컬러를 오는 31일 개막하는 2017 서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2017년형 SM6를 통해 국산 중형세단 시장에 처음 선보이는 보라 계열 보디 컬러인 아메시스트 블랙은 예로부터 귀족을 상징하는 보석으로 일컬어진 자수정의 짙은 보랏빛에서 영감을 얻은 색상이다. 이 색상은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는 SM6의 쌍둥이 모델 탈리스만과 프랑스를 대표하는 럭셔리 크로스오버 에스파스의 최고급 트림 '이니셜 파리'에 적용돼 이미 르노그룹의 프리미엄 모델을 대표하는 상징 색상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또한, 자수정의 보랏빛을 모티브로 하되, 보는 각도와 조명에 따라 검정에서 보라까지 마치 마법처럼 다양한 시각적 느낌을 연출한다.

    르노삼성은 고급 차별화를 위해 새로 선보인 아메시스트 블랙 컬러를 최상위 트림인 RE에만 한정 적용할 예정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르노삼성, SM6 아메시스트 블랙 /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지난해 3월 르노삼성의 새로운 중형 세단으로 데뷔한 SM6는 출시 초기부터 화려한 디자인과 S-Link 등 편의 장비, 멀티센스로 대표되는 독창적 주행시스템으로 지난 2월까지 1년간 중형차 자가용 등록 대수 1위 자리를 지키며 택시와 법인을 제외한 일반 고객에게 가장 사랑받는 국내 대표 중형 세단 자리를 차지했다.

    한편, 르노삼성은 출시 이후 지난 일 년간 축적된 시장의 요청을 적극 반영해 기본 장비 및 옵션도 최적 수준으로 재구성했다.

    2017년형 SM6에는 차량의 정숙성을 높여주는 차음 윈드실드 글라스(렌터카/GDe PE 제외)와 LED 주간주행등이 가장 낮은 트림에까지 기본 사양으로 적용했다. 또한, SE 이상 전 트림에는 전자식 룸미러가 기본 사양으로 장착되며, LE 트림에는 열선 스티어링 휠, 하이패스 시스템, 매직 트렁크 등 편의 장비가 대폭 개선됐다. RE 트림의 경우 운전석 및 조수석 블랙 퀼팅/통풍 시트, 운전석 파워시트, 운전석 및 조수석 프레스티지 헤드레스트 기본 제공으로 고급성과 안락성을 강화했다.

    신규 컬러 및 편의 장비를 보강한 2017년형 SM6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GDe 2440~3060만원, TCe 2830~3260만원, dCi 2595~3010만원, LPe 2360~2745만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