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형 아반떼 ‘올 뉴 위에동’ 출시

    입력 : 2017.03.21 01:35

    올 뉴 위에동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 베이징현대가 20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올 뉴 위에동(영문명 CELESTA)’ 신차발표회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올 뉴 위에동은 베이징현대가 C2 로우 차급에 선보이는 중국 전용 신차다.

    전면부에는 대형 캐스케이딩 그릴을 탑재하고, 실내 디자인은 공간감과 개방감을 강조한 수평적 레이아웃에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센터페시아를 적용했다. 또한 넉넉한 2열 헤드·레그룸 및 트렁크 용량을 확보했다.

    감마 1.6 MPI 엔진과 6속 변속기를 탑재했으며, 직립형 쇽업소바를 적용해 험로 승차감을 개선하고 도어 이중 실링 적용으로 소음진동(NVH)을 최소화했다.

    올 뉴 위에동
    또한 ▲차량자세 통합제어(VSM) ▲드라이브 모드 셀렉트(DMS) ▲스마트 트렁크 및 스마트 키 ▲주차 안내 장치(PGS) ▲바이두(百度) ‘카라이프’ &애플 ‘카플레이’ 등을 적용했다.

    이 밖에도 ▲신형TPMS(자동차 스스로 타이어 공기압 체크) ▲신형사이드에어백(골반부까지 확장) ▲차체자세 제어장치(ESC), ▲경사로밀림방지장치(HAC) 등 다양한 안전사양을 탑재했다.

    이날 베이징현대 총경리 장원신 부사장은 “이번에 출시되는 ‘올 뉴 위에동’은 C2 로우(low) 차급 대응을 위해 개발된 중국 전용 차종으로 동급 최대 공간성 등 기본 상품성과 합리적 가격을 겸비한 중국 전용 경제형 패밀리 세단”이라고 말했다.

    중국 C2 차급은 지난해 전년 대비 9.2% 성장한 674만대로 SUV 차급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올 뉴 위에동이 속하는 C2 로우급은 142만여대 규모로 ‘장안포드 에스코트’, ‘상기GM 카발리에’ 등 합자사 차종 위주로 시장이 형성돼 있다.

    이다정 기자 dajeong.lee@thedrive.co.kr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