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현실이 된 콘셉트카 ‘LC500h’ 국내 최초 공개

    입력 : 2017.03.17 01:40

    Lexus LC500h
    렉서스 코리아는 하이브리드 스포츠 쿠페 렉서스 ‘LC500h’를 오는 31일 개막하는 2017 서울모터쇼에서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고 17일 밝혔다.

    Lexus LF-LC concept / 사진=오토블로그(autoblog)
    LC500h는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스포츠 쿠페 콘셉트카 LF-LC의 양산형 모델이다. LF-LC는 2012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당시 쿠페형 슈퍼카의 강한 곡선과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후 콘셉트카에 머물 것이라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렉서스는 LF-LC의 양산형 LC500h 개발에 성공했다.

    Lexus LC500h
    LC500h는 전면의 스핀들 그릴에서부터 이어지는 강렬하고도 유려한 곡선과 울트라-스몰 3빔 LED(ULTRA-SMALL 3-BEAM LED), 3D 리어 램프 등으로 인한 날렵하면서도 감성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또한 렉서스의 장인정신으로 완성된 드라이버존을 통해 최상의 안락감과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LEXUS LF-FC Concept
    아울러 렉서스는 2017 서울모터쇼에서 수소연료전지 컨셉카 LF-FC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기존 렉서스 플래그십 LS보다 길지만 낮은 전고의 스포티한 비율로 대담하고도 세련된 외관을 갖췄다. 또한 렉서스 최초의 수소 연료전지 기술을 적용하고, 전륜에는 인 휠 모터(In-wheel motor)를 배치했다.

    이와 함께 오는 7월 개봉예정인 뤽 베송 감독의 SF영화 <발레리안 : 천 개 행성의 도시>에 등장하는 스카이-제트(SKY-JET)도 전시한다. 스카이-제트는 렉서스 디자이너들과 영화 크리에이티브팀이 협업해 렉서스의 미래지향적인 디자인과 기술력을 실체화한 28세기의 1인승 우주선이다.

    스카이-제트 중앙에는 렉서스의 스핀들 그릴과 엠블럼이 자리잡고 있다. 여기에 LC의 헤드램프 화살촉 형상의 조명, 렉서스 RC 등을 통해 구체화된 럭셔리 3안 풀 LED 헤드램프 등 렉서스만의 스타일 요소가 더해졌다.

    이다정 기자 dajeong.lee@thedrive.co.kr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