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50% 주행거리 늘어난 전기차 'i3 94Ah' 공개

    입력 : 2017.03.10 17:34

    이미지 크게보기
    BMW, i3 94Ah / BMW 코리아 제공

    BMW 그룹 코리아가 10일, 전기자동차 i3의 배터리 용량과 성능이 업그레이드된 'i3 94Ah'의 사전 예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첫선을 보인 'BMW i' 브랜드의 순수 전기차인 i3는 단일 모델만으로 전세계에서 6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i3 94Ah는 33kWh 용량, 94Ah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완충 시, 기존 모델 대비 약 50% 가량 주행가능거리가 늘어났다. 향상된 배터리 효율을 통해 냉난방 사용 조건에 따라 한번 충전에 최대 200km까지 주행이 가능해졌다.

    신규 색상의 추가로 고객선택의 폭도 넓혔다. 기존 2종에 색상에 프로토닉 블루, 플루이드 블랙, 미네랄 그레이의 세 가지 컬러가 추가돼 보다 다양한 선택이 가능하다.

    또한, 주행 중 버튼 하나로 BMW 콜센터와 연결해 원하는 장소의 주소를 내비게이션으로 전송하는 컨시어지 서비스가 3년간 무상으로 제공된다. 가까운 전기차 충전소를 비롯해 운전자가 원하는 장소의 주소를 차량 내비게이션으로 바로 전송해 운전자의 편의를 돕는다.

    이미지 크게보기
    BMW, i3 94Ah / BMW 코리아 제공

    총 2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는 i3 94Ah는 트림 모두 기존 i3에 적용된 첨단 옵션들이 그대로 유지되며,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으로 제작된 탑승 공간인 '라이프 모듈'과 BMW e드라이브 등 구동력을 담당하는 '드라이브 모듈'의 구성 설계 및 전기차 유일의 후륜구동 시스템도 그대로 적용됐다.

    먼저 i3 94Ah LUX 트림은 BMW i 블루 액센트가 적용된 가죽 스티어링 휠, 뉴트로닉 아라가츠 그레이 색상의 BMW i 블루 콘트라스트 스티치가 적용된 직물 시트, 매트 앤더사이트 실버 인테리어 표면 등 고급 소재가 사용된 아틀리에 인테리어가 적용돼 품격을 더했다.

    상위 트림인 i3 94Ah SOL+에는 스위트 인테리어 옵션이 적용돼 시트 등에 천연 마감 처리된 가죽을 활용해 보다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한, 글래스 루프와 함께 유칼립투스 나무로 제작된 인테리어 트림으로 넓은 개방감과 전기차의 친환경적 특색이 더욱 강조됐다. 여기에 레이더를 이용해 교통 상황에 맞춰 설정 속도를 자동으로 조절해주는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기능, 차선유지 보조 기능 등 반자율주행 기술이 포함된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플러스' 기능도 추가됐다.

    i3 94Ah의 판매 가격은 i3 94Ah LUX 5950만원, i3 94Ah SOL+ 6550만원이며, 모든 모델에는 8년 또는 주행거리 10만km까지 배터리 품질이 보증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