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뉴 코란도 C 유럽서 공식 론칭..현지 시장 본격 확대

    입력 : 2017.03.07 12:05 | 수정 : 2017.03.07 12:16

    쌍용차가 2017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본격적인 유럽시장 공략에 나섰다.

    쌍용자동차는 2017 제네바모터쇼에서 향후 현지 시장 확대를 이끌어 나갈 뉴 스타일 코란도 C를 공식 론칭하고, 차세대 전략모델인 콘셉트카 XAVL을 선보이며 유럽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7일 밝혔다.

    쌍용차 전시관은 420㎡ 규모로, ‘코란도의 재해석, 현재와 비전’을 주제로 새로운 코란도 C와 클래식 코란도에 대한 오마주를 바탕으로 한 콘셉트카 XAVL을 비롯해 티볼리 브랜드 등 주력 모델들을 전시한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쌍용차는 지난 해 32% 성장한 유럽을 비롯해 다양한 시장에서의 선전을 통해 14년만의 최대 판매라는 놀라운 성과를 달성했다”며 “오늘 선보이는 XAVL 등 보다 진보적이고 혁신적인 SUV 라인업 구축을 통해 새로운 미래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티볼리 브랜드는 지난 2015년 출시 후 국내외 시장에서 쌍용차 역사상 최단기간 10만대 판매를 달성했으며, 올해 새로운 코란도 C를 통해 타깃 시장을 다양화함으로써 현지 SUV 시장을 더욱 효과적으로 공략,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국내에는 지난 1월 출시된 뉴 스타일 코란도 C는 전면 디자인을 중심으로 신차 수준의 스타일 변경을 통해 SUV 본연의 강인함과 더불어 스포티한 이미지를 연출하며, 동급 최초 전방 세이프티 카메라 적용을 비롯해 안전성을 보강하는 등 진정한 패밀리 SUV로 새롭게 재탄생했다.

    쌍용차는 새로운 코란도 C를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영 패밀리를 위한 SUV로 정의하고, 가족의 행복한 여가와 안전한 이동에 적합한 SUV를 필요로 하는 고객들에게 집중적으로 매력을 어필할 계획이다. 현지 판매는 2분기 중 시작된다.

    쌍용차는 차세대 전략모델인 콘셉트카 XAVL(eXciting Authentic Vehicle Long)도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XAVL은 사용자 간의 최적의 커뮤니케이션 공간과 최적의 활용성을 갖춘 7인승 SUV 콘셉트카로 쌍용차의 미래 성장을 위한 또 하나의 전략 모델이 될 예정이다.

    한편, 쌍용차는 모터쇼 기간 중 해외 디스트리뷰터와 정보 교류 및 향후 판매 확대를 위한 시장 전략을 공유하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