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그랜저 가솔린 3.3 모델' 출시…신규 고급 사양 기본 적용

    입력 : 2017.03.02 13:38

    이미지 크게보기
    현대차, 그랜저 가솔린 3.3 모델 / 현대차 제공

    현대차는 2일, 기존 옵션과 신규 고급 사양을 기본 적용한 '그랜저 가솔린 3.3 모델'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현대차는 이번 달 말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되는 그랜저 하이브리드까지 총 6개 엔진으로 동급 최대의 라인업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출시한 그랜저 가솔린 3.3 모델은 개선된 람다Ⅱ 3.3 GDi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290마력, 최대토크 35.0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이는 기존 그랜저 최상위 모델이었던 가솔린 3.0 엔진보다 출력이 약 9%, 토크가 약 11% 높은 것이다.

    또한, JBL 사운드 패키지, 프리미어 인테리어 셀렉션 등의 기존 옵션 사양과 전륜 대용량 디스크 브레이크, 발수 적용 앞도어 유리, 고급카매트 등 신규 사양이 기본 적용돼 상품성이 향상됐다.

    그랜저 가솔린 3.3 모델은 '셀러브리티' 단일 트림으로 운영되며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4160만원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현대차, 그랜저 가솔린 3.3 모델 / 현대차 제공

    특히 현대차는 고객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지능형 안전기술인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를 가솔린 2.4 및 디젤 2.2 모델의 엔트리 트림에도 확대 운영한다.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는 그랜저 계약 고객들의 43%가 선택할 정도로 선호도가 높은 옵션이다.

    한편, 그랜저는 지난해 11월 출시 이후 지난달까지 약 3만8000대가 판매돼 시장의 높은 반응을 이끌어 낸 바 있으며, 지난 2월 자동차 기자들이 선정한 '2017 한국 올해의 차'에 선정되며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