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톡톡] 하늘을 나는 택시, 두바이서 7월부터 탈 수 있다는데…

    입력 : 2017.02.15 03:04

    중국서 만든 1인승 드론 도입… 한번에 최대 30분 날 수 있어
    운전기사 없이 '자율 비행' 안전 확신할 수 없단 지적 나와

    두바이가 13일 ‘드론 택시’를 공개했다. 두바이 도로교통청은 이르면 오는 7월부터 하늘을 나는 드론 택시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바이가 13일 ‘드론 택시’를 공개했다. 두바이 도로교통청은 이르면 오는 7월부터 하늘을 나는 드론 택시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P 연합뉴스
    올여름 두바이에선 '드론(drone·무인기) 택시'가 빌딩 숲 사이를 날아다닐 것으로 보인다. 마타르 알 타이르 두바이 도로교통청장은 13일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 정부 정상대회(World Government Summit)에서 "이르면 오는 7월부터 사람을 태워 나르는 '드론 택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두바이가 도입하려는 드론 택시는 중국 이항사(社)가 작년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1인용 드론 '이항(Ehang) 184' 모델이다. 프로펠러 8개가 달렸다. 최대 속도는 시속 160㎞이지만, 두바이 당국은 시속 100㎞를 제한 속도로 설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 동력으로 한 번에 최대 30분까지 날 수 있고, 최대 이동 거리는 40~50㎞이다.

    드론 택시는 승객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부른 뒤 앞좌석 화면에 목적지를 입력하면 자동 비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운전기사는 없다. 중국은 세계 드론 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탑승 제약도 있다. 높이 1.5m·무게 250㎏인 이 드론은 최대 100kg까지만 실을 수 있다. 과체중 승객은 탑승이 불가능하다. 이날 두바이 당국이 공개한 홍보 영상에는 바쁘게 움직이는 회사원이 드론 트렁크에 서류 가방을 넣고 탑승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국 매체 더선(The Sun)은 "교통 체증을 피하려는 엘리트층의 출퇴근용이나 부유층의 관광용으로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택시 요금은 공개하지 않았다.

    안정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지상의 관제 센터가 드론을 실시간으로 통제하지만, 공중에서 일어나는 돌발 사태에는 대응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드론 택시가 늘어나면, 두바이 국제공항 운영에 지장을 줄 것이란 지적도 있다. 지난 3년간 두바이 공항은 정체불명의 민간 드론이 출현해 4차례나 마비됐다.

    최근 전 세계는 드론을 이용한 교통·물류 혁명을 시도하고 있다. 미국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은 작년 12월 영국에서 '드론 택배' 시범 운영에 성공한 뒤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