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역사상 가장 비싼 '순금 장식 팬텀' 주인은 누구?

    입력 : 2017.02.09 14:03

    이미지 크게보기
    롤스로이스, 순금으로 장식한 팬텀 비스포크 에디션 / 롤스로이스모터카 제공

    롤스로이스모터카가 9일, 팬텀 30대를 한 번에 주문한 홍콩 기업가 스티븐 헝의 컬렉션 중 2대를 순금 장식의 팬텀으로 제작한다고 밝혔다. 제작이 완성된 후에는 홍콩 마카오에 위치한 럭셔리 호텔 '더 써틴'의 VIP 고객 의전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롤스로이스 역사상 가장 비싼 모델로 이름을 올리게 된 이 두 대의 내외부 디자인은 24K의 금으로 장식된다. 금빛 판테온 그릴 위는 24K 금으로 도금된 롤스로이스의 상징 '환희의 여신상'이 자리한다. 18K 97.1g의 금으로 만든 롤스로이스 배지 역시 주변 요소들과의 통일성을 위해 24K 금으로 추가 도금한다. 유약으로 마무리한 RR 엠블럼 주변에는 다이아몬드 336개가 파베 기법으로 세팅된다.

    일반 팬텀 대비 2.5배 많은 페인트로 도색되는 차체 표면은 총 10겹으로 칠해지며 금과 유리, 알루미늄을 배합한 특수 페인트를 이용해 은은한 광택을 완성한다. 차체 양측면을 가로지르는 두 줄의 코치 라인 역시 금색으로 마무리된다.

    이미지 크게보기
    롤스로이스, 순금으로 장식한 팬텀 비스포크 에디션 / 롤스로이스모터카 제공

    실내에는 '더 써틴' 호텔의 역사적인 순간을 기념하기 위해 착공 당일 마카오 하늘에 뜬 별자리를 스타라이트 헤드라이너에 구현한다. 또한, 호텔에 들어서면 보이는 홀 바닥의 흑백 격자 무늬는 시트 디자인에 반영됐으며, 계기반과 시계도 호텔의 테마 컬러인 붉은색과 금색으로 디자인된다. 시계는 영국 최고급 주얼리 브랜드인 그라프다이아몬드와 공동 제작했다.

    한편, 스티븐 헝은 더 써틴 홀딩스의 공동 대표로 지난 2014년 롤스로이스 역사상 단일 최대 주문량인 팬텀 익스텐디드 휠 베이스 30대를 주문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