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더욱 강력해진 신형 911 GTS 출시

    입력 : 2017.01.20 01:41

    P16_1031_a4_rgb
    포르쉐가 신형 GTS 모델을 새롭게 선보이며 포르쉐 911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신형 GTS 모델은 911 카레라 GTS(쿠페, 카브리올레), 사륜구동인 911 카레라 4 GTS(쿠페, 카브리올레), 911 타르가 4 GTS 등 총 5종으로 오는 3월부터 독일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911 카레라 GTS
    911 카레라 GTS
    신형 GTS는 3.0리터 6기통 수평대향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하고 최고출력 450마력, 최대토크 56.1kg.m (2150-5000rpm)를 발휘한다. 신형 GTS의 출력은 기존 911 카레라 S 모델 대비 30마력, 자연흡기 엔진의 GTS 모델 대비 20마력(15kW) 높아졌다.

    911 카레라 GTS
    911 카레라 GTS
    모든 모델에는 7단 수동 변속기가 기본으로 장착되며 포르쉐 더블 클러치(PDK)를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또한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가 기본 사양으로 탑재된다. 특히 GTS 쿠페의 경우 PASM 스포츠 섀시 설계를 통해 바디를 10mm 이상 낮췄다.

    911 카레라 4 GTS
    911 카레라 4 GTS
    포르쉐 더블 클러치(PDK)와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기본 탑재한 ‘911 카레라 4 GTS 쿠페’는 포르쉐 911 라인업 중 가장 빠른 모델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3.6초가 걸린다. 모든 GTS 모델의 최고 속도는 300km/h 이상이다. 쿠페의 경우 수동 변속과 후륜 구동의 결합으로 최고 속도 312km/h를 기록한다.

    911 카레라 4 GTS
    911 카레라 4 GTS
    포르쉐 더블 클러치를 탑재한 911 카레라 GTS의 연비는 8.3l/100km(유럽 NEDC기준)이며, CO2 배출량은 188g/km이다.

    후륜 구동 모델을 포함한 모든 GTS 라인에는 1852mm 와이드 사륜 구동 섀시가 적용됐다. 낮은 프론트 스포일러와 높아진 리어 스포일러는 카레라 S 모델에 비해 전·후방 차축에 가해지는 양력을 더욱 감소시킨다.

    911 카레라 4 GTS
    911 카레라 4 GTS
    후면부는 스모크드 테일 라이트, 블랙 실크 광택의 에어 인테이크 그릴, 스포츠 배기 시스템의 센트럴 블랙 트윈 테일파이프 등을 기본으로 장착했다. 후륜 구동 모델에는 테일 라이트 사이에 위치한 새로운 블랙 트림 스트립, 사륜 구동 모델에는 라이트 스트립을 적용했다.

    911 타르가 4 GTS
    911 타르가 4 GTS
    911 타르가 4 GTS
    911 타르가 4 GTS
    측면부는 스포츠 디자인 사이드 미러, 블랙 실크 광택 마감의 센트럴 락이 장착된 20인치 휠, 도어 부분의 GTS 로고 등으로 차량의 존재감을 더욱 부각시켰다. 또한 GTS 모델 최초로 블랙컬러의 타르가 바를 적용해 ‘911 타르가’만의 차별화된 외관을 만들었다.

    911 카레라 4 GTS 카브리올레 인테리어
    911 카레라 4 GTS 카브리올레 인테리어
    실내의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스톱워치는 대시보드의 중앙구성요소로 통합됐다. 또한 스마트폰을 활용한 자동 기록, 상세 디스플레이, 드라이빙 분석 등 ‘포르쉐 트랙 프리시전 앱(New Porsche Track Precision App)’의 기능은 더욱 강화됐다. 이 밖에 새로운 스티칭 패턴이 적용된 알칸타라 소재의 시트, 4방향 전동 조절이 가능한 스포츠 시트 플러스 등을 적용했다.

    911 타르가 4 GTS 인테리어
    911 타르가 4 GTS 인테리어
    911 GTS의 국내 판매가격은 부가세 포함 911 카레라 GTS 쿠페 1억7110만 원, 카브리올레 1억8620만 원이며, 911 카레라 4 GTS 쿠페 1억7980만 원, 카브리올레 1억9490만 원이다. 911 타르가 4 GTS는 1억9490만 원이다.

    [더드라이브=dajeong.lee@thedrive.co.kr]
    • Copyrights ⓒ 더드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