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BMW·토요타·혼다·다임러 등과 손잡은 이유는?

    입력 : 2017.01.18 17:35 | 수정 : 2017.01.18 17:36

    현대차가 수소차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18일 현대자동차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공식 출범한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의 공식 회원사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수소위원회는 완성차, 에너지 기업 등 13개 업체로, 지난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를 이행하기 위해 구성됐다. 발족식은 세계경제포럼 개최 기간 중인 17일(현지 시각) 진행됐다.

    수소위원회 회원사로는 현대차를 비롯, 가와사키, 다임러, 토요타, 로얄 더치쉘, 린데 그룹, BMW, 알스톰, 앵글로아메리칸, 에어리퀴드, 엔지, 토탈, 혼다 등이 포함됐다. 수소위원회는 에어리퀴드와 토요타를 초대 의장으로 선출했으며, 2개의 의장사를 필두로 활동할 계획이다.

    이날 수소위원회는 수소연료를 대체 에너지로 적극 사용해 줄 것을 국제 사회에 강력히 요청했다. 수소 연료가 탄소 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무공해 에너지 원으로서 저탄소, 친환경 사회 구현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사회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수소위원회는 앞으로 세계 각국의 정부, 기업 그리고 시민사회와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수소 연료 상용화에 앞장서기로 했다. 수소위원회는 화석연료, 전기에너지로부터 생산 가능하고 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무공해 연료인 수소가 미래 신성장 동력 및 환경 문제 해소 차원에서 비중이 점차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날 수소위원회 발족식에서 완성차 업계 대표로 기조 연설을 맡은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은 “1990년대 초부터 완성차 업계들은 수소차를 차세대 파워트레인으로 생각하고 개발에 힘썼으며 20년이 지난 지금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러나 완성차 업체들의 노력만으로는 수소차 상용화 실현에 한계가 있기에 수소위원회는 다양한 분야의 기업체들의 참여를 구하기 위해 노력하고 수소사회 구현이라는 공동 목표를 바탕으로 수소사회 실현을 위한 플랫폼을 지속 개발하고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무공해 차량인 수소차 상용화에 최선을 다하고 수소 경제 발전에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부회장은 한국 정부의 수소 관련 산업 추진 목표 및 수소사회 구현을 위한 현대차의 중장기 비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한국 정부는 수소차 보급 대수를 오는 2030년까지 신차 비중의 10%에 달하는 63만대까지 확대하고 수소 충전소도 520곳으로 늘릴 예정이다.

    현대차도 오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시점에 맞춰 수소전기차를 위한 전용차를 기반으로 새로운 SUV 형태의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전기차 모델은 최신 ADAS시스템(첨단운전자보조장치) 등 다양한 신기술들이 대거 탑재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직접 밝힌 ‘미래차 전략’ 살펴보니...
    현대차, 작년 486만49대 판매 ..전년 比 2.1% 감소
    자율주행차가 사고 났다면..책임은 운전자일까?
    • Copyrights ⓒ 데일리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